Jun.K.jpg

 

 韓文歌詞(附中文翻譯)

 

준케이 - 이사하는 날 (A Moving Day)

 

어제부터 참 바빴었지? 오늘은 새로운 집으로 이사하는 날
아침부터 날 깨워 주는 이삿짐 아저씨들의 분주한 발걸음

저 하나둘씩 사라져 가는 나의 흔적들이 텅 빈 집이 어색해 그 따뜻했던 우리집
저 쇼파 앞 TV 식탁 위 놓인 촛불 위 너와 마주친 그 두 눈이 난 왜 이리 그리운 건지?

여름엔 덥다고 에어컨 앞에 붙어 있기만 했고
겨울엔 춥다고 내 침대 이불 속에 붙어만 있던
팬더 인형을 꼭 안고 자고 있던 너 너무 예뻐서 나도 몰래 니 볼에 한
그 따뜻한 입맞춤도 다 사라질까 봐 다 이제는 안녕

아저씨 잠깐 5분만 쉬다가 더 옮겨 줘요
마지막으로 저기 침실 혹시나 빠트린 게 있을까 봐요

잃어버린 줄 알았던 낯익은 너의 손편지 먼지와 쌓인 우리 둘 사진 니 글씨까지 다 왜 이렇게 흐린지?
저 침대 위 배게 옆에 알람 시계 커튼 사이 날 비추던 햇살은 왜 아직까지 따뜻한 거지?

여름엔 덥다고 에어컨 앞에 붙어 있기만 했고
겨울엔 춥다고 내 침대 이불 속에 붙어만 있던
나 생일이라며 미역국 끓여 주던 너 너무 맛있어 나도 몰래 흘린 눈물에
날 꼭 안아 주던 너 다 이제는 안녕

 

從昨天起我真的很忙碌,今天是要搬到新家的日子
從一早喚醒我的搬家公司的大叔們的腳步聲

一個一個消失的我的痕跡,空蕩蕩的家很陌生,曾經很溫暖的我們家
沙發前的電視、餐桌上放著的燭火上,與妳對視的雙眼,為什麼我會這麼想念?

夏天裡喊著熱,只是緊緊黏在空調的前方
冬天裡說著冷,只是緊緊窩在我的床上我的棉被裡
緊抱著熊貓玩偶睡著的妳,美得讓我偷偷在妳的頰邊的
溫暖的親吻也好,說不定會就此消失,一切現在都再見了

大叔等等,休息五分鐘後再繼續搬吧
最後也許在那邊臥室裡會有什麼遺漏的東西吧

還以為丟了的妳的眼熟的手寫信,堆了灰塵的我們倆的照片,妳的字跡怎麼會這麼模糊?
床鋪上枕頭旁,鬧鐘與窗簾之間,照耀著我的陽光為什麼還是如此溫暖?

夏天裡喊著熱,只是緊緊黏在空調的前方
冬天裡說著冷,只是緊緊窩在我的床上我的棉被裡
說著是我的生日而為我煮了海帶湯的妳,太好吃而讓我偷偷流下的眼淚
緊緊地擁抱著我的妳,現在都再見了

 

 

mv。

    chiungying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