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文歌詞(附中文翻譯)


리쌍 - 우리 지금 만나

우리 지금 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
우리 지금 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
휴대전화 너머로 짓고 있을 너의 표정을 나는 몰라
(몰라 몰라 나는 절대로 몰라)
우리 지금 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
우리 지금 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
말문이 막혔을 때 니가 웃는지 우는지 나는 몰라
(몰라 몰라 나는 절대로 몰라)

들어봐 그러니까 어제 너랑 헤어지구
새벽에 친구 잠깐 만나서 당구 치구
술 한 잔 걸치구 바로 집으로 와서 잤어
배터리가 없는 줄은 몰랐어 그러니까
니 친구가 클럽에서 본 사람은 내가 아냐
만약 그 사람이 나라면 난 니 남친도 아냐
자꾸 뭘 걸어? 엄마를 어떻게 걸어?
말 막하지 말어 일단 만나서 얘기해
집에서 딱 대기해 당장 데리러 갈게

우리 지금 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
우리 지금 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
말문이 막혔을 때 니가 웃는지 우는지 나는 몰라
(몰라 몰라 나는 절대로 몰라)

모든 게 들통 났네 모든 게 들통 났어
일단은 만나야 하지 만나서 빌어야 하지
지금은 너무나 불리해
오늘은 하늘이 왜 이리 슬프게 보일까 (야야야야야)

배터리는 다 떨어져 가는데 너도 나도 아무런 말이 없는데
충전기는 멋대로 엉켜 있는데
별수가 있나 만나야지

왈가왈부 싸움에 지쳐 전화기 던지기 일보직전
너 때문에 또 미쳐 올해만 벌써
전화길 세 번째 바꿨어
그거 아니면 돈을 아꼈어 낚였어
너와의 싸움에 그러니까 제발
내 말 끝까지 들어 내 말 막지 마 난 속이 끓어
일단 지지고 볶고 싸우던 풀던 우선 만나
간단히 차나 한잔 하자 캬라멜 마끼아로
지금 바로

우리 지금 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
우리 지금 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
휴대전화 너머로 짓고 있을 너의 표정을 나는 몰라
(몰라 몰라 나는 절대로 몰라)

우리 지금 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
우리 지금 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
말문이 막혔을 때 니가 웃는지 우는지 나는 도저히 모르겠으니까
그냥 당장 만나 (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 (만나 만나 당장 만나)
당장 만나 (만나 만나) 우리 지금 만나


我們現在見面吧 (見面吧) 立刻就見面吧 (立刻見面吧)
我們現在見面吧 (見面吧) 立刻就見面吧 (立刻見面吧)
電話另一頭的妳的表情,我不知道
(不知道,不知道,我絕對不知道)
我們現在見面吧 (見面吧) 立刻就見面吧 (立刻見面吧)
我們現在見面吧 (見面吧) 立刻就見面吧 (立刻見面吧)
語塞的時候,妳是在笑還是在哭,我不知道
(不知道,不知道,我真的不知道)

聽我說吧,是這樣的,昨天和妳分開之後
凌晨和朋友見了一下面,去打了撞球
只喝了一杯酒,就回家去睡了
我不知道手機沒電了
所以說,妳朋友說在夜店看到的人不是我
如果說這個人是我的話,我就不是妳男朋友了
總是和誰在講電話?怎麼會打電話給媽媽?
不要氣結了,我們見面再說吧
就在家裡等我吧,我現在就去找妳

我們現在見面吧 (見面吧) 立刻就見面吧 (立刻見面吧)
我們現在見面吧 (見面吧) 立刻就見面吧 (立刻見面吧)
語塞的時候,妳是在笑還是在哭,我不知道
(不知道,不知道,我真的不知道)

一切都被發現了,都被發現了
先見面吧,見面了再討饒吧
現在情勢對我不利
今天怎麼連天空看起來都這麼悲傷 (呀呀呀呀呀)

手機電池沒電了,妳和我,都無言以對
充電器在很遠的地方
沒別的辦法,我們先見面吧

就是因為這種無謂的爭執,我老是在摔手機
因為妳我都快瘋了
光是今年我已經換了第三次手機了
要不是這樣,我可以省很多錢的
就只是因為跟妳吵架
所以拜託聽完我要說的話,不要打斷我的話,我要發火了
與其冷戰,為了要解開誤會,我們先見面吧
只是單純喝杯茶,焦糖瑪奇朵
現在立刻

我們現在見面吧 (見面吧) 立刻就見面吧 (立刻見面吧)
我們現在見面吧 (見面吧) 立刻就見面吧 (立刻見面吧)
電話另一頭的妳的表情,我不知道
(不知道,不知道,我絕對不知道)

我們現在見面吧 (見面吧) 立刻就見面吧 (立刻見面吧)
我們現在見面吧 (見面吧) 立刻就見面吧 (立刻見面吧)
語塞的時候,妳是在笑還是在哭,我完全不知道
立刻就見面吧 (見面吧,見面吧,立刻見面吧) 立刻見面吧 (見面吧,見面吧,立刻見面吧)
立刻見面吧 (見面吧,見面吧) 我們現在見面吧



mv。超級可愛!

    全站熱搜

    chiungying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