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致列.jpg

 

 韓文歌詞(附中文翻譯)

 

황치열 - 제목없음 (Untitled)

 

혼자 몇 번씩 거울을 보고 네가 골라 준 옷을 입고 너와 걷던 그 길에 서 있어
이젠 취한 척 전활 걸어도 넌 받아 주지 않는단 걸 나만 인정 못 하나 봐

제목이 없어 이제 우린 없어 도대체 너를 두고 뭐라 말해야 해?
이별이라 말하면 정말 끝인 것 같아 난 추억을 추억이라 하지 못해

네가 새로 올린 사진 아래 달린 수많은 댓글 속에 난 아무 말도 할 수가 없어
알아 난 아무도 아니란 걸 이미 난 없는 사람인 걸 나만 믿기 힘든가 봐

제목이 없어 이제 우린 없어 도대체 너를 두고 뭐라 말해야 해?
이별이라 말하면 정말 끝인 것 같아 난 추억을 추억이라 부르지도 못해

한땐 부서지게 내 품에 안겨 사랑이라 불러 주던 널 어떻게 잊니?
다 말이 안 돼

너 없인 안 돼 죽어도 못해 이대로 끝이라면 어떻게 해야 해? 난
너와 사랑도 이별도 못 할 나라서 널 보내도 너를 보내지 못한 나야

 

獨自看了好幾次的鏡子,換上妳挑給我的衣服,站在與妳一同走過的路上
現在就算裝作喝醉了撥電話給妳,妳也不會接起來了,大概只有我沒辦法接受吧

沒有題目,現在也沒有我們了,到底放開了妳,我該說些什麼才好呢?
如果說到了離別,好像真的結束了一樣,我沒辦法將回憶稱之為回憶

妳新上傳的照片下,回應的無數的留言中,我卻一句話也說不出口
我知道,我已經什麼也不是了,我已經不存在了,大概只有我難以置信吧

沒有題目,現在也沒有我們了,到底放開了妳,我該說些什麼才好呢?
如果說到了離別,好像真的結束了一樣,我沒辦法將回憶稱之為回憶

曾經要粉碎似地用力的抱在我的懷裡的,稱之為愛情的妳,我該怎麼忘記呢?
真的很不可理喻

我非妳不可,就算死去也不行,如果就這樣結束的話,我該怎麼辦呢?
與妳的愛情也好、離別也好,都做不到的我,就算要讓妳離開,也做不到的我

 

 

mv。

 

Live。

文章標籤

全站熱搜

chiungying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