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vichi.jpg

 

 韓文歌詞(附中文翻譯)

 

다비치 - 나의 오랜 연인에게 (Dear.)

 

까만 밤 빛이 없는 하루에 혼자 서 있는 듯 어떤 말도 반갑지 않은 날에
그래 넌 항상 거기 있지? 그게 난 너무 편했나 봐 좋았나 봐 자꾸 두려울 만큼

멀리 걷고 있는 사람들 속 너만 참 빛나 보여
그저 힘들던 하루가 날 아껴 주는 네가 있어서 감사해

가끔씩 난 뒤돌아보면 철없이 온 세상에 우리 둘밖에 없었던 지난날 그때 또 그립겠지만
처음 같은 설레임보다 서로를 따뜻하게 바라봐 주는 지금 이대로의 모습이 소중해

이렇게 오랫동안 우리가 함께 웃게 될 줄 몰랐어 난 아마 너도 그렇지?
때론 알 수 없는 불안함에 아픈 날도 있었어 버거운 다툼 속에서 어느새 훌쩍 커 버린 마음 알잖아

가끔씩 난 뒤돌아보면 철없이 온 세상에 우리 둘밖에 없었던 지난날 그때 또 그립겠지만
처음 같은 설레임보다 서로를 따뜻하게 바라봐 주는
그런 사이가 행복일 테니까
사랑하니까 같은 꿈을 꾸게 돼 너라서 선명하지 않은 먼 길도 함께 갈게

 

黑漆漆的夜,沒有光線的一天,獨自站立似地,什麼話也不想聽見的一天
是啊,你總是在那裡吧,也許這讓我覺得很安心、很喜歡,到讓我會害怕的程度

走得遠遠的人群中,只有你看起來是發著光的
在辛苦的一天裡,因為有珍惜著我的你,讓我充滿感謝

偶爾當我回頭看,不懂事的世界裡,只有我們倆的過去時光,雖然我也會懷念那時候
彼此最初相同的心動,溫暖地凝視著彼此的現在,就這樣的模樣也很珍貴

我不曾想過我們會這樣一起笑著這麼久,你大概也是這樣的吧
因為無從得知的不安,也曾經感到心痛,但是你也知道從瑣碎的爭執中漸漸滋長的心意

偶爾當我回頭看,不懂事的世界裡,只有我們倆的過去時光,雖然我也會懷念那時候
彼此最初相同的心動,溫暖地凝視著彼此的
因為這樣的關係就是幸福
因為我愛你,因為是讓我作著相同的夢的你,就算是不太清楚的未來的道路,我們也要一起走過

 

 

Live。

文章標籤

全站熱搜

chiungying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