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STAR photo FIESTAR_zpsvkcbsrja.jpg

 

 韓文歌詞(附中文翻譯)

 

피에스타 - 짠해 (You're Pitful)

네가 내게 말하던 그 차가운 말 시간 꽤 지난 지금에서야 너 흐려졌지만
잠 자다가도 심장이 막 뛰어 미어진 내 마음은 아직도 회복이 안되고 있어

그땐 넌 갑 (baby, I don't know, oh, I don't know)
난 을 (baby, I don't know, oh, I don't know)
왜 이제와서야 내 손잡길 바라고 있는 네가 네가?

* 너 정말 짠해 날 두고 돌아설 때보다 더 짠해 겨우 몇 달 사이에
들리는 얘기 상황 예전과 다른 작아져 버린 모습들에 넌
너무나 짠해 아닌 척 해 봐도 이렇게 변해 버린 지금 네가
하는 그 말투 표정 네가 아닌 것 같은 약해져 버린 모습

Rap) 너와 나 어쩌다 여기까지 오게 된 걸까?
상처만 남아 버린 우리 사이 난 믿기질 않아
이젠 our good days 함께라 행복했었던 그때
다 지나가 버린 날들의 잔해 but 지금 널 보면 내 마음이 다 짠해

그땐 넌 갑 (baby, I don't know, oh, I don't know)
난 을 (baby, I don't know, oh, I don't know)
자꾸 고갤 숙이며 내 두 눈을 피하고 있는 네가 네가

* 너 정말 짠해 날 두고 돌아설 때보다 더 짠해 겨우 몇 달 사이에
들리는 얘기 상황 예전과 다른 작아져 버린 모습들에 넌
너무나 짠해 아닌 척 해 봐도 이렇게 변해 버린 지금 네가
하는 그 말투 표정 네가 아닌 것 같은 약해져 버린 모습

그런 표정으로 쳐다보지 마 그런 눈빛으로 손 내밀지 마
I don't want you, yeah, I don't want you no more, no more, no more

도대체 뭔데? 왜에? 왜에? 왜? 넌 왜에? 왜에? 왜에? 왜? 넌
이제와서 왜에? 왜? 넌 왜에? 왜에? 왜에? 왜? 넌

너 정말 짠해 날 두고 돌아설 때보다 (그렇게 날 두고 돌아설 때보다)
더 짠해 겨우 몇 달 사이에 (겨우 몇 달 사이 안쓰러워진 너의)
들리는 얘기 상황 예전과 다른 작아져 버린 모습들에 넌
너무나 짠해 아닌 척 해 봐도 (아닌 척 해 봐도 예전과는 다른)
이렇게 변해 버린 지금 네가 (이젠 변해 버려 작아져 버린 네가)
하는 그 말투 표정 네가 아닌 것 같은 약해져 버린 모습

 

你對我說的冰冷的話,直到很久以後的現在,雖然你已經變得模糊
睡著睡著,心臟也會突然狂跳,破碎的我的心還沒有完全恢復

那時候你是甲 (baby, I don't know, oh, I don't know)
我是乙 (baby, I don't know, oh, I don't know)
為什麼直到現在,你才希望牽著我的手?

* 你讓我心痛,比起丟下我轉身離開的那時候還讓我心痛,好幾個月期間
因為聽見的話、狀況,與以前不同,變得好小的身影
你真的讓我心痛,就算試圖否認,就這麼變了的你
所說的話、表情,不像你,變得脆弱的身影

Rap) 你和我,怎麼會走到這裡?
只留下傷痕的我們之間,我不敢相信
現在 our good days 因為一起而幸福的那時候
是過去時光的殘骸 but 但是現在只要看到你,我只覺得心痛

那時候你是甲 (baby, I don't know, oh, I don't know)
我是乙 (baby, I don't know, oh, I don't know)
總是低著頭,躲避著我的目光的你

* 你讓我心痛,比起丟下我轉身離開的那時候還讓我心痛,好幾個月期間
因為聽見的話、狀況,與以前不同,變得好小的身影
你真的讓我心痛,就算試圖否認,就這麼變了的你
所說的話、表情,不像你,變得脆弱的身影

不要用這樣的表情看著我,不要用這樣的眼神伸出你的手
I don't want you, yeah, I don't want you no more, no more, no more

到底你算什麼?為什麼?你為什麼?
到了現在為什麼?你為什麼?

你讓我心痛,比起丟下我轉身離開的那時候 (比起丟下我轉身離開的那時候)
還讓我心痛,好幾個月期間 (好幾個月期間,變得可憐兮兮的你)
因為聽見的話、狀況,與以前不同,變得好小的身影
你真的讓我心痛,就算試圖否認 (就算試圖否認,與以前不同)
就這麼變了的你 (現在變得好小的你)
所說的話、表情,不像你,變得脆弱的身影

 

 

mv。

    chiungying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