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輔炅 photo 91D18F147085_zps9c124c15.jpg

 

 韓文歌詞(附中文翻譯)

 

김보경 & 데니안 - Memories

생각나 진한 커피 향기처럼 너의 달콤한 kiss 처럼 memories 그 따스함에 안겨
너 잖아 힘들 때에 내 곁에 함께한 소중한 사람 memories 영원히 간직할게

Rap) 사랑이란 기억 저 깊은 곳에 추억이란 친구가 나를 위로해 지금부터

Rap) 들어 봐 되게 슬픈 얘기야 내 인생 통틀어 가슴 아픈 얘기야
어디서부터 어떻게 얘기할지 감이 안 잡혀 나 서툴게
그대가 나를 떠나던 날 그래 그날부터 얘기하면 될 거 같아
예고도 없이 비가 많이 오던 날 그래 그날부터 슬픈 영환 시작된 거 같아
니 걱정에 급하게 우산을 사 너에게 달려가
니가 혹시나 젖을까? 아니 나 다를까? 너는 이 비를 다 맞고 나게로 걸어와
날 보더니 내게 뛰어오는 그대 그대로 내게 와락 안기는데
가슴이 저려오는 이 느낌은 뭔데? 갑자기 왜 눈물이 쏟아지는건데?

카페 창밖을 바라보면 연인들로 또 가득해
니 미소가 계속 떠올라 행복했던 기억들이

생각나 진한 커피 향기처럼 너의 달콤한 kiss 처럼 memories 그 따스함을 영원히 간직할께

Rap) 그로부터 딱 1년이 지났어 365일 동안 혼자 살았어
아침부터 혼자 일어나 미친 듯이 일만 하다가 나 집에 들어가면
아무도 없는 적막한 공기 이제 외로움이 밀려오니
비로소 그리워져 누군가의 온기 그러다 잠들어 매일 혼자 놀기
익숙해진 이런 삶 슬픔이 슬프기 전에 다 도망가
이젠 밝은 햇살이 나를 반겨 주네 너와의 추억들은 나만의 장난감
추억이란 칠판에 너의 얼굴을 그려 슬프지 않아 항상 미소가 흘러
빛바랜 사진처럼 가물거리는 시간들이 매말랐던 내 마음을 쓸어

너는 이제 곁에 없지만 기억이 날 붙잡아
슬프고 외로울 땐 너를 대신해 반겨 주는 추억으로 만족해

생각나 진한 커피 향기처럼 너의 달콤한 kiss 처럼 memories 그 따스함에 안겨

Rap) (너 잖아)
가끔 니가 바라보던 게 생각나 눈속에 나를 담고 끝이 없는 수다
그러다 내 어깨에 기대 웃다 잠들어 있는 너의 모습이 가끔 지나가
살다가 지쳐 쓰러지고 울다가 너의 대한 그리움이 몰래 자라나
살다가 지쳐 쓰러지고 울다가 눈을 감고 너의 추억을 담아
사랑이란 기억 저 깊은 곳에 추억이란 친구가 나를 위로해
(memories)

 

我想起了,像是濃濃咖啡香氣,就像你甜蜜的 kiss, memories 懷抱在這溫暖之中
是你,在我痛苦時,在我的身旁的珍貴的人 memories 我會永遠珍藏

Rap) 名為愛情的記憶,就在深處,名為回憶的朋友這麼安慰我,從現在起

Rap) 聽我說,這是一個非常悲傷的故事,也是在我人生中最為心痛的故事
究竟該從哪裡開始說起,我也不知道,我還很生疏
妳離開我的那一天,嗯,也許從那天開始說起也可以
毫無預警,下起大雨的那一天,是啊,從那天起,這部悲傷的電影就開始了
因為擔心妳,急忙買了把傘跑向了妳
妳會不會被淋溼了呢?或者是我錯了,妳已經淋著雨走向了我
一看到我就跑向我的妳,這麼猛然地一把抱住了我
這個酸酸的感覺是什麼?我怎麼會突然流下眼淚?

坐在咖啡廳,我望著窗外,有好多的情侶
又讓我想起了你的微笑,那些幸福美好的記憶

我想起了,像是濃濃咖啡香氣,就像你甜蜜的 kiss, memories 這溫暖,我會永遠珍藏

Rap) 從那之後,剛好過了一年,365天,我獨自度過
從早上獨自起床,發瘋似地拼命工作,只要回到家
一個人也沒有的寂寞的空氣,現在孤單終於湧向了我
這才讓我懷念起某人的氣息,這麼地睡去,每天我獨自的遊戲
漸漸習慣的這樣的人生,悲傷在感到悲傷之前就已經逃離
現在燦爛的陽光也歡迎著我,與妳之間的回憶,是我獨自的玩具
在名為回憶的黑板上描繪起妳的臉孔,我不會悲傷,總是帶著笑容
就像褪色的照片,變得模糊的時間,掃過我貧瘠的心靈

雖然你已經不在我的身旁,記憶依然牢牢掌握著我
在我悲傷、孤單的時候,還有回憶可以代替你歡迎著我,我很滿足

我想起了,像是濃濃咖啡香氣,就像你甜蜜的 kiss, memories 懷抱在這溫暖之中

Rap) (是你)
偶爾我會想起注視著妳的那時候,眼裡有著我,這不可能結束
倚在我的肩頭笑著,睡著了的妳的模樣,偶爾也會浮現
活著活著、累了、倦了、哭了,對妳的思念會悄悄地增長
活著活著、累了、倦了、哭了,我閉上了眼,裝載了妳的回憶
名為愛情的記憶,就在深處,名為回憶的朋友這麼安慰我
(memories)

 

 

mv。

    chiungying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