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53EF759176845BB6653F5A66part2_zpsd08a657e.jpg

 

 韓文歌詞(附中文翻譯)

 

김예림 - 부탁할게요

나 부탁할께요 손을 잡아 줘요 꾹 눌러온 눈물들이 자꾸만 흘러요
스쳐가는 바람도 이 손끝에 아리도록 검붉게 번져만 가네요

어쩌죠? 어떡하죠? 도대체 무슨 병이 이리도 아픈 건가요?
얼마나 또 얼마만큼 견뎌야 하나요? 가르쳐 줄 순 없나요?

나 믿어 볼래요 웃을 수 있기를 하루 하루 지내다보면 아무일 아니길
짙어진 나뭇잎에 찬란하게 부서지는 햇살이 익숙해지기를

바래요 바랄래요 조금씩 걷다보면 조금 더 편안해지길
한번 두번 또 이렇게 견뎌내 볼께요 웃을 수 있어요

믿어요 믿을래요 어두운 이 밤끝엔 눈부신 아침이기를
한번 두번 또 이렇게 견뎌내 볼께요 내 손을 꼭 잡아 줘요

 

我要拜託你,請你牽起我的手,隱忍的淚水總是不停流下
就連擦身而過的風,也讓我的指尖泛紫地麻木了

怎麼辦?我該怎麼辦?究竟是什麼病才讓我這麼心痛?
究竟還得要堅持過多久?難道不能先告訴我嗎?

我想要相信,自己能夠再次微笑,只要過了一天又一天,就會什麼事也沒有
染上深色的樹葉上,燦爛地照耀著的陽光,也能越加熟悉

我期盼著,我盼望著,只要再向前進,就會更加平靜
一次、兩次,我會繼續這麼堅持下去,我一定能夠重展笑容

我相信,我想要相信,黑夜一定會轉換為耀眼的白日
一次、兩次,我會繼續這麼堅持下去,請你握緊我的雙手

chiungying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