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文歌詞(附中文翻譯)


규현 - 7년간의 사랑

7년을 만났죠 아무도 우리가
이렇게 쉽게 이별 할줄은 몰랐죠
그래도 우리는 헤어져 버렸죠
긴 시간 쌓아왔던 기억을 남긴채

우린 어쩜 너무 어린 나이에
서로를 만나 기댔는지 몰라
변해가는 우리 모습들을 감당하기 어려웠는지도
이별하면 아프다고 하던데 그런것도 느낄수가 없었죠
그저 그냥 그런가봐 하며 담담했는데

울었죠 우우우 시간이 가면서 내게 준
아쉬움에 그리움에 내뜻과는 다른 나의 맘을 보면서
처음엔 친구로 다음에는 연인 사이로
헤어지면 가까스로 친구 사이라는 그말 정말 맞는데

그후로 삼년을 보내는 동안에도
가끔씩 서로에게 연락을 했었죠

다른 한사람을 만나 또다시
사랑하게 되었으면서도 난
슬플때면 항상 전활 걸어
소리 없이 눈물만 흘리고
너도 좋은 사람 만나야 된다
마음에도 없는 말을 하면서
아직 나를 좋아하나 괜히 돌려 말했죠

알아요 우우우 서로 가장 순수했었던
그때 그런 사랑 다시 할 수 없다는 걸
추억으로 남을뿐
가끔씩 차가운 그앨 느낄때도 있어요
하지만 이제는 아무 것도 요구할수 없다는걸 잘알죠

나 이제 결혼해 그애의 말 듣고
한참을 아무말도 할수가 없었죠
그리곤 울었죠 그애 마지막 말
사랑해 듣고 싶던 그 한마디 때문에


無論如何,我們已經認識了7年了吧
從不知道能夠這樣容易的離別
但我們還是分手了
只剩下隨著時間累積的記憶

我們在這麼小的時候
並不知道能夠遇見彼此
也不了解自己不能承受對方改變了的模樣
離別會很心痛,連這個也感受不到的吧
大概就這樣吧,這樣的輕鬆自在

哭了吧,隨著時間過去,給我的
可惜、思念,還有我變了的心
一開始是朋友,之後是戀人
分手的話只能是勉強的朋友這樣的話真是正確

在那之後的三年裡
偶爾還是會和對方聯絡的吧

和另一個人相遇後又
和別人相愛的話,我也
悲傷的時候總是會撥電話
不出聲就這樣落著淚
妳也要遇見一個好人才行啊
無心的話說出了口
聽起來像是還喜歡我吧

我知道,彼此是最純粹的
那時候的愛情是無法再現的
只遺留下了回憶
偶爾也會覺得對方很冷淡
但現在,什麼都不需要了吧

我,現在要結婚了,聽了那孩子的話
什麼也說不出口吧
還有,哭了吧,那孩子的最後一句話
因為這一句,想聽見你說愛我的話



這是一張特別專輯,
紀念某某人?(其實我不太清楚)
三首歌都很不錯,
找時間再來翻譯其他兩首。

終於等到圭賢的solo囉。

樓下是mv。

 


然後這是紀念音樂會上的fancam。

    全站熱搜

    chiungying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