三劍客(part4) photo 4E09528D5BA2part4_zpsb50f4fc9.jpg

 

 韓文歌詞(附中文翻譯)

 

유미 - 꽃이 피 듯

멀리 산마루에 저 구름 내 맘속에 머문 그대
언제 여기까지나 온건지? 더는 숨길 수 없는데

일렁이는 가슴에 나도 모른 채로

꽃이 피어나 듯 터지는 두근거리는 저 꽃잎마다
고이 접어 두었던 숨긴 내 맘은 그대 눈빛 속에 남아 있을까? 그대 가슴 속에 남을까?

멀리 하늘 너머로 가 버린 머물 수 없는 그대여

애처롭게 흩어져 홀로 남은 채로

꽃이 피어나 듯 터지는 두근거리는 저 꽃잎마다
고이 접어 두었던 숨긴 내 맘은 그대 가슴속에 가 닿을까?

멍울지던 붉은 가슴에 스친 그대 이렇게 나를 애타게 해

꽃이 피어나고 또 지고 두근거리던 저 손길마다
깊이 담아두었던 숨긴 내 맘은 그대 눈빛 속에 가 닿을까? 그대 가슴속에 닿을까?

 

遠遠的山脊那雲朵,停留在我心裡的你
無論何時,總會來的吧,我已經無法隱藏

不知不覺,動搖的我的心

花開似地露出的,撲通撲通的每一花瓣
積累、保留、隱藏的我的心意,會留在你的眼神裡嗎?會留在你的心裡嗎?

越過遠遠的天空,無法停止的你啊

可憐地飄散了,獨自被遺留下的

花開似地露出的,撲通撲通的每一花瓣
積累、保留、隱藏的我的心意,會碰觸到你的心裡嗎?

留下疙瘩的心裡,擦身而過的你,竟讓我如此焦心

花開了,花又謝了,撲通撲通的每一次的伸手
深深地隱藏的我的心意,會碰觸到你的眼神嗎?會碰觸到你的心裡嗎?

 

 

mv。

    chiungying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