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MEN photo 4MEN_zpsgcionjm7.jpg

 

 韓文歌詞(附中文翻譯)

 

포맨 - 이불킥 (Blanket Kick)

사진과는 조금 다른 나를 어떻게 봤을까?
살짝 들뜬 내 옷차림에 실망했을까? 걱정돼

뭐해? 어디니? 잘 들어갔니? 짧게 문자를 던질까 말까?
혼자 10분째 고민 고민만 어떡해? 나 어쩌면 좋니?

베개를 붙들고 얼굴은 파묻고 또 애꿎은 이불만 걷어차다
천장을 떠도는 네 생각 생각에
oh 그만 사랑에 빠진 걸까? 착각을 하게 돼

너를 다시 만나려면 어떤 소설을 쓸까?

날씨 핑계로 널 불러낼까? 공짜 티켓이 생겼다 할까?
집에 가는 길에 들렸다 할까? 어떡해? 널 어떡해야 해?

베개를 붙들고 얼굴은 파묻고 또 애꿎은 이불만 걷어차다
천장을 떠도는 네 생각 생각에
꿈을 꾸는 것 같아 네가 꿈인 것 같아
뭔가에 빠진 것 같은 게 오랫동안 기다려온 사랑 너인 것 같은데

운명 같은 너를 사랑해
또 볼 수 있을까? 잘 될 수 있을까? 밤새도록 이불만 걷어차다
네 손을 꼭 잡는 행복한 상상에
oh 그만 달콤한 네 꿈속에 막 잠들 것 같아

내일 아침 자고 나면 내게 연락이 와 있을까?

 

與照片看起來有點不同的我,妳覺得如何呢?
對於有點虛浮的我的服裝,妳會不會失望呢?我有點擔心

妳在做什麼?妳在哪裡?到家了嗎?要不要傳給妳短訊呢?
我獨自花了十分鐘猶豫猶豫著,怎麼辦?我該怎麼辦才好?

我揪著枕頭,將臉埋藏其中,又只是踢著毫不相干的棉被
浮盪在天花板的對妳的思念
oh 夠了,我是不是墜入愛河了呢?讓我有了錯覺

如果要再一次見到妳,我該寫下怎樣的小說呢?

用天氣當作藉口找妳出來嗎?還是說拿到免費的門票了呢?
回家的路上順便去見妳嗎?怎麼辦?我該拿妳怎麼辦才好?

我揪著枕頭,將臉埋藏其中,又只是踢著毫不相干的棉被
浮盪在天花板的對妳的思念
這好像是一場夢,妳好像是一場夢
我似乎已經深深地沉迷其中,等待了好久的愛情,好像就是妳

我愛妳,命運般的妳
能不能再一次見到妳?我們能夠好好繼續下去嗎?一整夜只是踢著棉被
緊緊牽著妳的手的幸福的想像之中
oh 夠了,我好像會沉睡在甜蜜的妳的夢境之中

明天早晨睡醒的話,妳會不會聯絡我了呢?

 

 

mv。

文章標籤
創作者介紹
創作者 chiungying 的頭像
chiungying

翻滾吧 姨母

chiungying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