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鍾信 %26; 鄭仁.jpg

 

 韓文歌詞(附中文翻譯)

 

윤종신 & 정인 - 추위 (The Coldness)

 

아무리 옷깃을 올려도 파고 들어오는 냉기에 입김을 다시 얼굴에 부빈다
아무도 주위에 없어서 나를 바라보지 않아서 웅크린 내 몸이 그렇든 말든

뿌예진 안경이라도 내 몸을 녹일 수만 있다면
그놈의 집도 들어갈 수 있어 얼어붙은 혀가 뭐라고 하던

몸이 녹으면 후회할까? 얼어 죽을 용기도 없이 그 길을 걸을 생각을 했냐고
살갗 좀 아려온다고 발이 좀 무감각해진 것 같다고
덜컥 겁이 나서 안주한 걸까? 그냥 좋은 게 좋은 게 아닐까?

이 계절은 꼭 날 찾아와 뼛속 나약함을 확인시켜 줘
굳이 고된 나를 택했던 내 사람의 눈 바라보게 해
까마득한 이 계절의 끝 너무 아득해 아득해

밤이 찾아오면 누군가 스산하게 귀에 속삭여 이 계절은 여기서 머물라고
여기서 그냥 살라고 더 가봤자 거기서 거기라고
여기까지 온 게 대단하다고 이젠 짐을 풀고 수다 떨자고

이 계절은 꼭 날 찾아와 한낱 이기심인 듯 느끼게 해 줘
굳이 고된 나를 택했던 내 사람의 눈 바라보게 해
까마득한 이 계절의 끝 너무 아득해 아득해

오르막을 넘어 찾아온 이 바람 살을 도려낼 듯한데
굳이 걷는 나를 택했던 내 사람은 계속 가라 하네
까마득한 이 계절의 끝 결국 올 거야 올 거야
녹듯이 결국

 

無論再怎麼將衣領拉高,鑽進來的冷空氣,哈出的一口氣又再次緊貼著臉上
沒有人在我的身邊、也沒有人看著我,無論我蜷縮著的身體變得如何

就算是有著白色霧氣的眼鏡也好,只要能夠融化我的身軀
就算是那傢伙的家裡我也願意走進去,冰凍的舌頭曾經說過什麼的

身體融化後我會後悔嗎?就連凍死的勇氣也沒有,問我有沒有走過這條路的念頭
說我的皮膚有一點刺麻麻,說我的腳好像變得有點失去知覺
一下子感到害怕才安於現狀嗎?就這樣喜歡的真的是喜歡的嗎?

這個季節又來到我身邊,讓我確認到自己骨子裡的軟弱
讓我注視著選擇了艱苦的我的我的人們的眼睛
黑漆漆的這個季節的最後,非常地遙遠、遙遠

當夜晚來臨,又有誰沮喪地在我的耳邊低語,要這個季節就停留在這裡
要我乾脆就在這裡生活,要我再走走看吧,反正無論哪裡都是一樣的
說我能夠走到這裡真是了不起,要我現在也可以放下包袱聊一聊天

這個季節又來到我身邊,讓我感覺到這只是私心而已
讓我注視著選擇了艱苦的我的我的人們的眼睛
黑漆漆的這個季節的最後,非常地遙遠、遙遠

越過了上坡路來到這裡的風,就像是要刨開我的肉似地
選擇了艱苦的我的我的人們持續地要我離開
黑漆漆的這個季節的最後結果就要到來、就要到來
結果融化似地

 

 

mv。

    chiungying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