藝聲.jpg

 

 

 韓文歌詞(附中文翻譯)

 

예성 - 봄날의 소나기 (Paper Umbrella)

 

네가 떠난 그 순간 온 세상이 내게서 등을 돌리더라
미친 사람같이 보고 싶어 헤매는데 너는 지금 어디니?

서투르게 사랑한 것처럼 헤어짐까지 또 서툴러서 미안해 아무것도 모르고 널 보낸 나라서

온다 떨어진다 내 찢어진 하늘 사이로 한 방울 두 방울 봄날의 소나기
너를 그려 보다 불러 보다 기억이 비처럼 내린 새벽 밤새 난 그 빗속에 종이로 된 우산을 쓰고 있네

괜찮다곤 했지만 버텨낼 수 있을까? 나도 모르겠어
네가 없는 이 거리 그럼에도 꽃은 피는데 하염없는 기다림

미련하게 사랑한 것처럼 헤어짐까지 또 미련해서
미안해 못 해준 게 이렇게 발목을 잡는 걸

온다 떨어진다 내 찢어진 하늘 사이로 한 방울 두 방울 봄날의 소나기
너를 그려 보다 불러 보다 기억이 비처럼 내린 새벽 밤새 난 그 빗속에 널 보내던 그 날과 같은 하루

온몸이 굳어 버린 난 그때처럼 단 한 발도 움직일 수 없는데

간다 사라진다 내 흐려진 시선 너머로 한 방울 두 방울 그리고 여전히
슬피 떨어지던 꽃잎 위에 기억이 비처럼 내린 새벽 밤새 난 그 빗속에 종이로 된 우산을 쓰고 있네

 

妳離開我的瞬間,整個世界都像是離我而去
我就像個瘋子一樣地因為想妳而徘徊著,妳現在在哪裡?

就像是我們當時不熟練地相愛,就連分手也如此地生疏
對不起,因為是什麼都不知道就放開妳的我

來了、落下了,從撕裂的天空之間,一滴、兩滴的春日的陣雨
我試著描繪妳、試著呼喊妳,記憶像雨一樣落下的清晨,我徹夜撐著一把紙傘,站在雨中

雖然我說沒關係,但是我真的能夠撐下去嗎?我也不知道
沒有妳的這條路上,就算如此花朵依然綻放,無止盡的思念

就像是我們當時迷戀地相愛,就連分手也充滿迷戀
對不起,我做不到的,是抓住妳的腳步

來了、落下了,從撕裂的天空之間,一滴、兩滴的春日的陣雨
我試著描繪妳、試著呼喊妳,記憶像雨一樣落下的清晨,我徹夜站在雨中,就像是讓妳離開的那一天的日子

渾身僵硬的我,就像是那時候,一步也無法動彈

走了、消失了,變得模糊的視野那一頭,一滴、兩滴,還有依然
悲傷,落下的花瓣上,記憶像雨一樣落下的清晨,我徹夜撐著一把紙傘,站在雨中

 

 

mv。

 

2017/04/20 Comeback Stage @Mnet M!Countdown

 

2017/04/22 Comeback Stage @MBC Show! Music Core

, , ,
創作者介紹

翻滾吧 姨母

chiungying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