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구봉구 %26; 朴寶藍.jpg

 

 韓文歌詞(附中文翻譯)

 

길구봉구 & 박보람 - #결별

 

어두워진 니가 없는 밤 되돌려도 별 의미 없겠지?
이제서야 미안해 너무 늦어 버린 것 같아

* if you 너였다면 더 사랑한다고 날 안아 줬을 텐데
널 닮은 나를 보며 애타는 한숨 내쉴 뿐이죠?

어두워진 네가 없는 밤 비가 오는 날이면 잠들 수가 없어
후회가 나를 감싸 오늘도 네가 보고 싶어

* if you 너였다면 더 사랑한다고 날 안아 줬을 텐데
널 닮은 나를 보며 애타는 한숨 내쉴 뿐이죠?

또 하루가 다 지나가 너와의 대화 모든 게 다 생각나
바보 같지만 그날에 내가 달랐다면 솔직했다면 (후회가 돼)

miss you 생각나도 입술 깨물고 말하지도 못해
떨리는 나를 보며 모른 척해 주길 바라곤 하죠?

I miss you, too, but I can't see you 의미 없단 걸 잘 알면서도
나를 보며 애타는 한숨 내쉴 뿐이죠?

 

變得黑暗的妳不在的夜晚,就算環顧四周也毫無意義吧
直到現在才感到抱歉,好像真的已經太遲了

* if you 如果是妳/你,應該會緊緊擁抱我,說妳/你更愛我吧
只能看著與妳/你相似的我,吐出心焦的一口氣

變得黑暗的你不在的夜晚,如果是個下著雨的日子,我就無法入眠
後悔籠罩著我,就算是今天我也想見你

* if you 如果是妳/你,應該會緊緊擁抱我,說妳/你更愛我吧
只能看著與妳/你相似的我,吐出心焦的一口氣

一天又過去了,我想起了與妳之間的對話與一切
雖然像是傻瓜,如果那天的我有所不同,如果我再誠實一點 (真的好後悔)

miss you 就算想著妳/你,也只能咬著唇,一句話也說不出口
看著顫抖的我,希望妳/你能夠裝作什麼也不知道

I miss you, too, but I can't see you 就算知道這是沒有意義的
只能看著我,吐出心焦的一口氣

    chiungying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