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文章轉載,請註明來自「翻滾吧姨母」部落格。
♬ 需要複製中文翻譯歌詞的朋友,請查看置頂公告文
♬ 喜歡姨母的文章,請不吝給予支持與鼓勵。
♬ 聯絡方式:jumpimu@gmail.com

 

 韓文歌詞(附中文翻譯)

 

박효신 - 야생화

하얗게 피어난 얼음 꽃 하나가 달가운 바람에 얼굴을 내밀어
아무 말 못했던 이름도 몰랐던 지나간 날들에 눈물이 흘러

차가운 바람에 숨어 있다 한줄기 햇살에 몸 녹이다 그렇게 너는 또 한번 내게 온다

* 좋았던 기억만 그리운 마음만 니가 떠나간 그 길 위에 이렇게 남아 서 있다
잊혀질 만큼만 괜찮을 만큼만 눈물 머금고 기다린 떨림 끝에 다시 나를 피우리라

사랑은 피고 또 지는 타 버리는 불꽃 빗물에 젖을까? 두 눈을 감는다

어리고 작았던 나의 맘에 눈부시게 빛나던 추억 속에 그렇게 너를 또 한번 불러 본다

* 좋았던 기억만 그리운 마음만 니가 떠나간 그 길 위에 이렇게 남아 서 있다
잊혀질 만큼만 괜찮을 만큼만 눈물 머금고 기다린 떨림 끝에 다시 나를

메말라가는 땅 위에 온몸이 타 들어가고 내 손끝에 남은 너의 향기 흩어져 날아가

멀어져가는 너의 손을 붙잡지 못해 아프다
살아갈 만큼만 미워했던 만큼만 먼 훗날 너를 데려다 줄 그 봄이 오면 그날에 나 피우리라

 

白色的綻放著的一朵雪花,因為風兒而探出了臉孔
什麼也說不出口的、就連名字也不曉得的,為了過去的那些日子而流著淚

因為冷風而躲藏著,因為一道陽光而融化了,妳又再次來到我身旁

* 只有喜歡的記憶,與思念的心情,妳離開的這條路上,我就這麼地站著
遺忘了多少,有多麼沒關係,我含著淚水,在等候的顫抖之後,希望我也能再次綻放

愛情就是綻放後凋零的燃燒的火花,被雨水沾濕了嗎?我閉上了雙眼

小小的我的心裡,耀眼地閃耀著的回憶之中,又這麼再次呼喚著妳

* 只有喜歡的記憶,與思念的心情,妳離開的這條路上,我就這麼地站著
遺忘了多少,有多麼沒關係,我含著淚水,在等候的顫抖之後,希望我也能再次

貧脊的地上,燃燒的全身,遺留在我的指尖的妳的香氣,飄散了、飛逝了

漸漸遠離的妳的手,我抓不住,只能繼續心痛
得活下去多久,得恨妳多久,在那很久以後,當將妳帶來我身旁的春天到來,希望我也能再次綻放

 

 

mv。

,
創作者介紹

翻滾吧 姨母

chiungying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1) 人氣()


留言列表 (1)

發表留言
  • 噢不_琳琳
  • 這首歌真的是好聽哭!!!!!!!! 超愛!!!愛慘!!!!!瘋狂重複也不膩!!!!!!
    我一開始只是因為他名字叫"孝信"所以才點開來聽的
    沒想到!!!! 聽完一遍雞皮疙瘩掉滿地啊啊啊啊啊!!!!!!!!!
    那高音真的太讚了!!!!!! 那鋼琴真的太讚了!!!!!!!! 那歌詞真的太讚了!!!!!
    全部都 好~~~~喜~~~~~歡~~~~~~ (旋轉灑花)
    我還試著跟著他唱 날아가 完全無法跟!!!!!
    是說這MV是"Special"的 只有鋼琴聲這樣 還有另一個普通版
    不過個人覺得正因為背景樂是很舒服的鋼琴聲所以襯得這首歌更美了
    p.s看到姨母po這首什立馬就激動了哈哈 火速打了這回復XDDDDD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