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다일 %26; Wendy.jpg

 

 韓文歌詞(附中文翻譯)

 

양다일 & 웬디 - 그해 여름 (One Summer)

 

무더운 오늘 같은 날이면 함께 떠났던 네가 떠올라
왜인지 오늘 무기력해진 나를 바라보면 네가 떠올라

늘 짜증 섞인 말투로 이 더운 여름보다 겨울이 좋다던 너
내리는 비를 바라보며 함께 할 수 있어 난 나름 괜찮았는데

해가 지면 마주하던 여름밤은 당연한 듯 함께 했던 시간만큼 짧기만 해

내 짜증뿐인 날들엔 그 더운 여름에도 날 놓지 않았던 너
내리는 비를 맞아도 널 안을 수 있어 그땐 참 괜찮았는데

해가 지면 마주하던 여름밤은 당연한 듯 함께 했던 시간만큼 짧기만 해
해가 지나 홀로 남은 여름밤은 당연한 듯 마주하는 외로움에 지치기만 해

쳐진 몸을 이끌고 억지로 나선 밤에 어느새 시원해진 밤공기에
woo, woo 낯설게 느껴지네 이 계절에 너를 보내는 게

해가 지나 홀로 남은 여름밤에 마주하네 함께 했던 시간들이 스쳐 가네

 

如果是像今天一樣炎熱的日子,就會想起與我一同離開的妳
看著不知怎麼地今天特別虛弱無力的自己,就會想起你

用總是帶著不耐煩的語氣,比起炎熱的夏天,更喜歡冬天的妳/你
望著天空降下的雨,因為我們能夠在一起,好像也沒有關係

太陽下山後的夏天晚上理所當然地就像我們共度的時間一樣地短暫

在我只有厭煩的日子裡,就算是在炎熱的夏天裡,也不會放開我的妳/你
就算淋著天空降下的雨,因為能夠擁抱妳/你,那時候也還算沒有關係

太陽下山後的夏天晚上理所當然地就像我們共度的時間一樣地短暫
一年後獨自留下的夏天夜晚理所當然地因為遭遇的孤單而疲憊

拖著疲倦的身軀,硬是出門的夜晚,不知不覺變得涼爽的夜晚空氣
woo, woo 讓人覺得陌生,在這個季節裡讓妳/你離去

一年過去獨自留下的夏天夜晚我們共度的時間也擦身而過

 

 

mv。

創作者介紹
創作者 chiungying 的頭像
chiungying

翻滾吧 姨母

chiungying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