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致列.jpg

 

 

 韓文歌詞(附中文翻譯)

 

황치열 - 매일 듣는 노래 (A Daily Song)

 

힘든 하루 끝에 집 앞에 거리를 서성이다 돋아나는 이 공허함에 그 노래를
나도 모르게 또 이렇게 흥얼거리고 있어 아마 너를 애타게 너를 부르듯이

세상에서 이 노래가 제일 좋다며 들려주던 함께 듣던 노래 너무 슬픈 이 노래

* 매일 듣는 이 노래가 또 매일 울려 이 노래가 널 떠올리게 만들어 다 우리 얘기만 같아서
아무리 귀를 막아 봐도 자꾸 맴돌아 듣고 싶지 않아 몸부림쳐도 매일 듣는 노래

시간이 지나도 이 노랜 잊혀지질 않았어 가사 하나 멜로디까지 선명해서
네 앞에서 불러 주려 매일 매일 혼자 연습했던 함께 듣던 노래 가슴 아픈 이 노래

* 매일 듣는 이 노래가 또 매일 울려 이 노래가 널 떠올리게 만들어 다 우리 얘기만 같아서
아무리 귀를 막아 봐도 자꾸 맴돌아 듣고 싶지 않아 몸부림쳐도 매일 듣는 노래

딴 얘기 같던 노랫말은 곧 우리가 됐고 그렇게 남은 건 망가진 하루들
아주 작은 방 홀로 틀어 놓은 이 노래로 조심스레 다시 널 불러 본다

* 매일 듣는 이 노래가 또 매일 울려 이 노래가 널 떠올리게 만들어 다 우리 얘기만 같아서
아무리 귀를 막아 봐도 자꾸 맴돌아 듣고 싶지 않아 몸부림쳐도 매일 듣는 노래

 

辛苦的一天的盡頭,我在家門口的街道徘徊,因為冒出的空虛感
我也不知不覺地低吟著這首歌,大概就像是焦急地呼喊著妳

妳說這是全世界最好的歌,我們一同聽過的非常悲傷的歌曲

* 每天聆聽的這首歌,又依然每天響起,這首歌讓我想起妳,就像是我們的故事
無論怎麼摀住耳朵,總是在我身旁打轉,就算掙扎著不想聽見,也每天聽見的歌曲

就算時間流逝,我也不會忘記這首歌曲,無論歌詞或是旋律都是如此鮮明
為了在妳面前演唱而每天每天獨自練習的、我們一同聽過的、讓我心痛的這首歌曲

* 每天聆聽的這首歌,又依然每天響起,這首歌讓我想起妳,就像是我們的故事
無論怎麼摀住耳朵,總是在我身旁打轉,就算掙扎著不想聽見,也每天聽見的歌曲

就像是其他故事的歌詞,成為了我們,就這麼留下的只有毀壞的每一天
小小的房裡,我用獨自放著的這首歌再一次小心翼翼的呼喚著妳

* 每天聆聽的這首歌,又依然每天響起,這首歌讓我想起妳,就像是我們的故事
無論怎麼摀住耳朵,總是在我身旁打轉,就算掙扎著不想聽見,也每天聽見的歌曲

 

 

mv。

文章標籤
創作者介紹

翻滾吧 姨母

chiungying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0) 人氣()